본문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현대 HCN 충북방송

  • 로그인
  • 회원가입
  • 회사소개
  • ENGLISH
전체메뉴 열기 전체메뉴 열기

문화/교육

지역방송국의 문화/교육 뉴스를 확인하실 수 있습니다.

사상 첫 '4월 개학' ...4월 6일로 연기

임가영 기자2020.03.17
[앵커멘트]
사상 첫 ‘4월 개학’이 현실화됐습니다.

코로나19 여파로 개학이 2주 더 연기 돼
전국 유치원과 초.중.고등학교가 4월 6일 개학합니다.

일선 학교 여름.겨울방학 3주 줄어든데 이어
법정 수업일수도 10% 이내로 단축하게 됐습니다.

임가영 기자의 보돕니다.

=========================================
///코로나19여파 개학 또 연기...4월 6일///
원래 3월 2일이던 개학이 코로나19 여파로
미뤄져 4월 6일 실시됩니다.

3차 개학 연기로 당초 계획보다
5주가 미뤄진 것입니다.

교육부는 밀집도가 높은 학교에서
감염이 발생할 경우
가정과 사회까지 확산 위험성이 있어
개학을 연기했다고 밝혔습니다.

다만 감염병 추가 확산세에 따라
개학 시기와 방법 등은
상황에 맞게 탄력적으로 운영할 수 있도록 했습니다.

<인터뷰 유은혜 교육부 장관>
“이번 추가적인 개학 연기를 통해 더 이상의 지역 감염을 차단하고 확실한 방역체계 속에서 안정적인 개학을 준비하고자 합니다. 앞으로 2~3주간 국민 여러분의 협조가 꼭 필요합니다."

이에 따라 각급 학교 학사일정이 바뀝니다.

///수업일수 비례해 수업시수도 감축///
학교 현황에 따라 여름방학과 겨울방학이
3주 감축되고
수업일수에 비례해 수업시수도 줄어듭니다.

교육부의 이 같은 방침에 충북도교육청도
개학 연기에 따른 세부 지침을 내놨습니다.

우선 휴업 연장으로 인한 학습 공백을
최소화하기 위해

///온라인학습 23일부터 교사관리형으로 전환///
그 동안 비교적 자율적으로 운영하던
온라인 학습을 23일부터는 교사관리형으로 전환합니다.

교사들이 학생들의 온라인 학습 참여 현황 등을
직접 관리하고,
온라인학습 지원단도 구성했습니다.

<인터뷰 김영미 충북교육청 교육국장>
“진도 나가는 수준은 아니고 우리 학생들이 개학을 했을 때 정말 차질없이 학습이 진행될 수 있도록 이제 준비적인 단계에서 부족한 부분, 아이들이 알아야 할 부분, 이러한 것들을 선생님들이 제공할 예정입니다.”

휴업 기간 중 학생 생활교육 강화를 위해
학생생활지도특별반을 구성해
다중이용시설 점검에 나섭니다.

지난주부터 오후 7시까지 연장 운영 중인
긴급 돌봄서비스와
어린이집 긴급보육도 계속 진행됩니다.

하지만 교육당국의 이같은 대책 마련에도
중.고등학교는 사실상 1학기 중간고사가 불가능한 상태인데다,

당장 올해 고3수험생의 경우 대입 일정이 명확치 않다는 점.

여기에 추가 확진자가 발생한 괴산, 음성 등을 제외하고
도내 학원 휴원율이 40%대에 그쳐
개학 연기가 능사는 아니라는 목소리도 나오고 있습니다.

hcnnews 임가영입니다.



로딩중...
로딩중...
로딩중...
로딩중...
로딩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