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현대 HCN 충북방송

  • 로그인
  • 회원가입
  • 회사소개
  • ENGLISH
전체메뉴 열기 전체메뉴 열기

경제/사회

지역방송국의 경제/사회 뉴스를 확인하실 수 있습니다.

[R]충주 라이트월드 상가 갈등 재점화…“대화 종료” ///정현아

황정환 기자2021.10.13
[앵커멘트]
충주시와 라이트월드 상인회는 극심한 갈등을 겪다 최근 들어 상가 운영에 대한 논의와 대화를 이어왔는데요.

하지만 양측의 협상이 결렬되면서 갈등의 불씨가 재점화되고 있습니다.

보도에 정현아 기잡니다.

=========================================

빛 테마파크인
충주 라이트월드의 상인들은
“더 이상의 협상과 양보는 없다”며
시를 향해 경고했습니다.

그동안 상인들은
라이트월드 철거와
이에 따른 피해 대책을 요구하며
시와 갈등을 겪어왔습니다.

특히 지난 7월에는
극심한 갈등 상황까지 치달았다가
이후 양측은 세계무술공원 내
상가 운영 문제에 대한
대화의 문을 열었는데,

최근 들어 협상이 결렬되면서
갈등이 재점화되고 있는 겁니다.

상인들은 기자회견을 열고
“그동안 무술공원 내 부지에
상가를 마련해 주겠다는
시의 약속을 믿고 철거에 협조했지만
약속을 지킬 수 없다고 하자
전단지를 배포해 억울함을 호소했다”고 설명했습니다.

<중간 제목: 상인회 “충주시 상가 관련 약속 번복 통보”>

그러면서 “최근에도 상가 운영에 대한
대화를 나눈 지 몇 시간 만에
시가 전단지 배포와 집회신고를 이유로
상가를 마련해 줄 수 없다고 통보해왔다”고 주장했습니다.
<현장싱크>윤복남/충주 라이트월드 상인회
“은행을 잠깐 갔다 오니까 전화가 와서 오라고 해서 왔습니다. 와서 이야기를 들으니까 라이트월드하고는 협의조차도 없다. 시민들이 반대를 해서 안된다 저희들한테 이렇게 이야기했습니다.”

현재 세계무술공원 내
라이트월드 관련 조형물과 구조물은
대부분 철거된 상태로,
남은 건축물은 상가 컨테이너 3동.

대화의 문이 닫힌 만큼
상인들은 앞으로의 철거에 맞서
강력 투쟁하기로 했습니다.
<현장싱크>김순례/충주 라이트월드 상인회장
“제가 죽는 한이 있어도 절대로 여기서 물러날 수가 없습니다. 어제 2시 30분 이후로 저는 여기서 죽을 겁니다.”

시는 라이트월드 상인들의 주장에
“철거 방해 행위를
엄정 대처하겠다”며 반박하고 있습니다.

<중간 제목: 충주시 “수용 불가 요구 반복…음해 전단 살포”>

시는 입장문을 통해
“일부 투자 상인들의 어려움을
감안해 대화를 진행했으나
수용 불가한 요구를 반복하며
음해, 억지, 불법 전단을 살포했다”고 주장했습니다.

그러면서 “주거지역까지 전단을 살포해
시민들이 격앙된 반응을 보이고 있다“며
“조속히 철거를 완료하고
공원을 원상 복구할 것”이라고 설명했습니다.

시는 남은 상가 건축물을
계획대로 철거하겠다는 입장으로
이에 반발하는
상인들과의 갈등이
또다시 예고되고 있습니다.
CCS뉴스 정현압니다.(편집 안동오)

로딩중...
로딩중...
로딩중...
로딩중...
로딩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