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현대 HCN 충북방송

  • 로그인
  • 회원가입
  • 회사소개
  • ENGLISH
전체메뉴 열기 전체메뉴 열기

경제/사회

지역방송국의 경제/사회 뉴스를 확인하실 수 있습니다.

"청주서도 수돗물 유충?“... 시민 불안

황정환 기자2020.07.20
[앵커멘트]
인천에 이어
청주에서도 수돗물 유충이 나왔다는 신고가
나왔습니다.

청주시가 긴급 점검에 나서
신고된 3곳 모두
발견된 유충은 없다고 밝혔지만

시민 불안감은 커지고 있습니다.

황정환 기자가 보도합니다.


=========================================
<청주 가경동 아파트서 수돗물 유충 의심 신고>

주방 씽크대 필터 안에서
노란색 생물체가 보입니다.

길이가 1~2cm가 되는
작은 벌레가 물속에서
이리저리 움직입니다.

19일 오후 청주 한 인터넷 카페에
수돗물 유충으로 의심된다며
올라온 영상입니다.

<스탠드업>
청주 가경동 이 아파트에 거주하는 한 입주자가
지난 19일 본인이 살고 있는 주방 필터에서
유충이 발견됐다는 글을 지역
온라인 커뮤니티에서 올린 겁니다.

이 글 작성자 A씨는
남편이 주방을 갔다가
유충을 처음 발견했다고 밝혔습니다.

<현장녹취> 수돗물 유충 글 작성자 A씨 (음성변조)
“12시 경에 필터 교체를 했고요. 저녁 8시 경에 신랑이 옆에서 물 마시다가 보니까 필터 하얀 부분 주위에 움직이는 게 보여서 영상 찍어놓은 거거든요.”

<용암동과 비하동서도 유충 의심 신고 잇따라>

청주 수돗물 유충 의심 신고는
이 뿐만이 아니었습니다.

용암동 한 가정집 세면대에서
물을 받았더니
유충이 나왔다는 글이 올라왔고,

20일 오전에는 비하동 상가에서
유충으로 보이는 벌레를 발견했다는 신고가
청주시에 접수됐습니다.

씻고 음식 조리에 쓰이는 수돗물에
유충이 발견됐다는 소식에
주민들은 불안감을 호소하고 있습니다.

<인터뷰> 윤현순/ 청주시 영운동
“말이 안 되는 거죠. 시민들이 먹는 물인데 유충이 나오게 한다는 건 책임자들이 조금 신경을 써야 하지 않을까요. 말로만 하지 말고 이런 일이 있기 전에 미연에 방지를 했어야지.”

<인터뷰> 임진숙/ 청주시 송절동
“청주 (유충이) 확실해지면 구입해야죠 필터를. 오늘 안 그래도 엄마들이랑 필터 쓰냐고 물어보시더라구요. 그래서 알아봐야 되나 하고 있어요. 애들 먹는 물인데 정말 중요한 부분이잖아요. ”“...”

이에 청주시는
신고가 접수된 아파트 저수조와
청주 지역 정수장 2곳을 긴급 점검했습니다.

그 결과 현재까지 정수장과
아파트 저수조에서 유충이 발견된 곳은
없다고 밝혔습니다.

<유충 수거는 못 해 유입 경로 확인은 쉽지 않아>

하지만 시는 영상에 올라왔던
유충을 직접 수거하지는 못해

유충 여부와 정확한 유입 경로를 밝히기는
쉽지 않을 전망입니다.

<인터뷰> 유흥열/청주시 상수도사업본부장
“청주 지북 정수장에는 유충이라는 것이 발생할 수 없는 시스템이라 보시면 됩니다. 어쨌든 저희는 정수 처리 과정에서는 안전하다고 판단은 되나 모든 가능성을 열어두고 조사를 좀 하고 있습니다. ”



과연 문제가 없는 지,
수돗물에 대한 불안이 커지는 가운데

정부는 전국 484개 정수장에 대한
긴급 점검에 착수했습니다.

hcnnews 황정환입니다. (신현균)

로딩중...
로딩중...
로딩중...
로딩중...
로딩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