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현대 HCN 충북방송

  • 로그인
  • 회원가입
  • 회사소개
  • ENGLISH
전체메뉴 열기 전체메뉴 열기

경제/사회

지역방송국의 경제/사회 뉴스를 확인하실 수 있습니다.

가혹행위에 성희롱...도내 A고교 운동부 '발칵'

황정환 기자2020.06.25
[앵커멘트]
도내 한 고등학교 운동부에서
선배가 후배들에게 가혹행위를 해 논란입니다.

얼차려를 명목으로 기합을 주고,

성적 수치심을 줄 만한 행동과 발언도
이어진 것으로 알려진 가운데
경찰도 내사에 착수했습니다.

황정환 기자가 보도합니다.

=========================================
<도내 한 체육부 선배 '군기잡기' 논란>

도내 한 고등학교 체육관.

지난해 2학기부터
이 학교 체육부 주장을 맡은 고3 A군은

지난 2월까지 여러차례에 걸쳐
2학년 후배 4명을 집합시켰습니다.

엎뜨려뻗쳐를 시키는 가혹행위 등이 가해졌고,
A군은 이 과정에서
심한 욕설도 한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이른바 군기잡기에 나선 겁니다.

<현장녹취> 학교 관계자 (음성변조)
"새로운 감독이 새로 쇄신하기 위해서 학생들하고 상담하는 과정에서 이런게 알려졌는데, 사적으로 심부름도 시키고
안 좋은 이야기를 했어요."

<학폭위 조사과정서 A군 성희롱 논란까지 불거져>

이같은 사실은
피해 학생의 학교 상담 과정에서 드러났고,

A군은 지난 달
학교 폭력자치위원회로 넘겨졌습니다.

그 뒤 이어진 학폭위 조사 과정에선
A군이 후배들에게 성희롱을 했다는
사실도 드러났습니다.

2학년 B군을 상대로 강제로 포옹하거나,

B군의 여동생을 향해 성적인 발언도
했다는 겁니다.

<학폭위, A군 '강제 전학' 조치>

당시 이 운동부 감독과 코치,
지도교사 등은 이같은 사실을 전혀 몰랐던 것으로
알려졌으며,

학폭위는 최근 A군에 대해
'강제 전학' 조치 결정을
내린 상탭니다.

<전화인터뷰> 교육지원청 관계자
"11일 날 저희들이 심의는 했고요. 16일 자로 조치 결정 내보냈습니다."

이런 가운데 경찰은 관련 사실 관계 파악에 나선 상황으로,

조만간 관련자들을 불러 조사에 나설 방침입니다.

HCNNEWS 황정환입니다. (김갑두)


로딩중...
로딩중...
로딩중...
로딩중...
로딩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