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현대 HCN 충북방송

  • 로그인
  • 회원가입
  • 회사소개
  • ENGLISH
전체메뉴 열기 전체메뉴 열기

경제/사회

지역방송국의 경제/사회 뉴스를 확인하실 수 있습니다.

신천지 협조적?...보건당국, 재조사 '난색'

유성훈 기자2020.03.19
[앵커멘트]
충북에서 처음으로 신천지 신도가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았는데요.

이에 대한 보건당국의 대처는
크게 달라진 게 없습니다.

대다수 신도들이 자발적으로 협조하고 있는 만큼
추가적인 조치는 필요하지 않다는 건데,

과연 문제가 없는 걸까요?

유성훈 기자의 보돕니다.

=========================================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은 신천지 신도
A씨의 이동경로는 아직까지 정확하게
파악되지 않고 있습니다.

<소제목> A씨 이동경로 파악 어려워 GPS 등 조사 병행

충북도는 A씨가 지난 동선을
기억하는 것이 쉽지 않다며
GPS와 CCTV 조사를 병행하고 있습니다.

또, 신천지집회가 있었던 2월까지
역학 조사를 수집할 계획이어서
시간은 더 걸릴 것으로 내다봤습니다.

<소제목> A씨 감염경로 '오리무중'

이에 따라 A씨가 어디에서 감염됐는지도
가늠하기 어려운 상황입니다.

문제는 이로 인한 지역 사회 감염 우려 속에
보건당국의 신천지 관리 대책은
달라진 게 거의 없다는 겁니다.

충북도는 도내 신천지 신도 전원에 대한
모니터링을 다시 진행할 계획이
없냐는 취재진 질문에

<소제목> 충북도, 신천지 신도 증상여부 재조사에 난색

인력 문제 등을 들어
여전히 난색을 보이고 있습니다.

신도 진술에 의존해 관리에 허점을 드러낸 상황에서,

직접 방문은커녕 전화 모니터링도 어렵다는 겁니다.

<현장음> 전정애 / 충북도 보건복지국장
"....."

신천지 신도 예배 등 집회 금지와
시설 폐쇄 이행 여부에 따른
제재 조치도 문젭니다.

불이행 시 벌금 300만 원을 내리고,

하루 두 차례 이행 여부를 점검한다는 게
보건당국의 설명인데,

그 외 시간, 또는 교회가 아닌 다른 장소에서
모임을 할 경우
이를 파악할 길은 없는 실정입니다.

<소제목> 신천지의 자발적 협조와 이행 요청 수준에 그쳐

때문에 지자체 차원에선
신도 진술에 의존한 모니터링과 같이

신천지 교회 측에 공문을 보내
자발적인 협조와 이행을 요청하는 수준에
그치고 있습니다.

<현장녹취> 충북도청 관계자
"통제할 수 있는 행정권한이 없어요. 사실. 다 말을 잘 듣잖아요. 그러니까 2,500명이 다 검사를 한다잖아요. 검사를 스스로 한다는데 행정적으로 제재하면 안되죠."

때문에 현장에선 신천지 관련
도민 우려를 불식시킬 수 있도록

서울시와 경기도처럼
신천지 본부에 대한 현장 조사 등
보다 강도 높은 대책이
이뤄져야 한다는 목소리가 커지고 있습니다.

hcn뉴스 유성훈입니다.

로딩중...
로딩중...
로딩중...
로딩중...
로딩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