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현대 HCN 충북방송

  • 로그인
  • 회원가입
  • 회사소개
  • ENGLISH
전체메뉴 열기 전체메뉴 열기

경제/사회

지역방송국의 경제/사회 뉴스를 확인하실 수 있습니다.

'마스크 5부제' 판매 첫 날...여전히 '혼란'

황정환 기자2020.03.09
[앵커멘트]
마스크 판매 5부제가 첫 시행에 들어갔습니다.

출생연도 끝자리에 따라 구매 요일을 배정해
한 사람 당 두 장씩,
약국에서 마스크를 살 수 있는 건데,

시행 첫날, 현장은 혼란과 혼선이
이어졌습니다.

황정환 기잡니다.


=========================================
<스탠드업>
마스크5부제가 시행된 첫 날에 청주에 있는 한 약국입니다. 판매를 시작한지 약 한 시간이 흘렀는데 약국 내부에는 줄이 길게 늘어서 있습니다.

<마스크 판매 5부제 시행 첫 날, 약국 '혼잡'>

출생연도 끝자리가 1이나 6인
사람들이 찾은 건데,

대부분 여러 약국을 방문했다가
마스크가 남아있다는 소식에
급하게 달려온 사람들입니다.

<현장음> A 약사
"(따로 혼란 같은 건 없나요?) 네 지금 그래도 혼란 없이 잘 되고 있습니다. (판매양은 어느정도?) 오늘 배송이 250매 정도


운 좋게 오전에
마스크를 산 사람들은
안도의 한숨을 내쉬었습니다.

<현장녹취> 시민
"일주일동안 왔다갔다 하면서 하나도 못 샀어요. 오늘 처음 샀거든요. 아파트 사는데 계속 내려다보고 샀어요. 창문으로 줄 서 있나"

<스탠드업>
이곳에서 멀지 않은 또 다른 약국은 이미 공적마스크가 떨어졌다는 안내문이 붙어 있습니다.//

5부제가 시행되면
마스크를 살 수 있을 것으로 기대했던 시민들,

첫날 약국 이곳저곳을 헤매다
결국 사지 못하고 발길을 돌린 사람도
시민도 적지 않았습니다.

<현장녹취> 시민
"(혹시 몇 군데 가보셨어요?) 가봤죠. 다 떨어졌대요. (몇 군데 방문하셨어요?) 여기 내려오다가 다 가봤죠."

<대리구매 제도 개선 목소리도>

정부가 10살 이하 어린이와
80살 이상 노인, 장애인의 경우
대리구매를 허용했지만

취약 계층에 대한 배려는
여전히 이뤄지지 않고 있다는
비판의 목소리도 이어졌습니다.

<현장녹취> 장애인 보호자
"아니 그전에 (마스크를) 한번 씩 보내준 것 처럼 관리실이나 이 쪽으로 보내주셔서 (일괄적으로 편리하게요?) 딱 한 번만 끝날 것이 아니고 꾸준하게..."

요일을 제한하는 5부제가 시행되면서
대기시간은 다소 줄었지만,

여전히 마스크 판매 현장에선
혼선이 이어지고 있는 상황.

<판매처도 공급량, 시간 정확히 몰라>

여기에 마스크를 공급하는 약국 조차도
언제, 얼마나 마스크가 들어오는지
알 수 없는 것도 문젭니다.

<현장녹취> 약국 관계자
"약국마다 배송되는 시간이 다 다르구요. 오전에 들어올 수도 있고 오후에 들어올 수도 있는데 시간이 아주 일정하진 않아요."

<충북지역, 마스크 대란은 '수요일' 예상>

특히, 충북지역은
출생 인구가 가장 많은 수요일에
마스크 대란이 예상됩니다.

통계청 주민등록인구현황 지난해 자료를 역산해보면
수요일은 출생연도 끝자리가 3이나 8인
충북인구는 327,307명으로

월요일 321,540명, 화요일 315,235명,
목요일 319,554명, 금요일 314,963명보다 많습니다.

가장 작은 금요일보다
수요일에는 약 12,000장 정도가 더 필요합니다.

도내 약국 총 685곳에
마스크 이백여장이 들어온다고 해도

약국 규모와 관계없이
비슷한 물량이 공급되다 보니
지역 편차는 클 것으로 보입니다.

마스크 공급 혼란을 막기 위해
시작된 마스크 5부제.

갖은 혼란과 우려 속에
제대로 정착할 지 지켜볼 일입니다.

HCNNEWS 황정환입니다. (신현균)


로딩중...
로딩중...
로딩중...
로딩중...
로딩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