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현대 HCN 충북방송

  • 로그인
  • 회원가입
  • 회사소개
  • ENGLISH
전체메뉴 열기 전체메뉴 열기

정치/행정

지역방송국의 정치/행정 뉴스를 확인하실 수 있습니다.

한파가 만든 자연의 신비…동굴에 핀 ‘역고드름’

정학순 기자2021.01.13
[앵커멘트]
최근까지 최강 한파가 기승을 부리면서 곳곳을 꽁꽁 얼어붙어 만들었는데요.



이런 기록적 한파와 폭설에 신비한 자연 현상이 생겨나기도 했습니다.



자연 한파가 빚어낸 비경의 현장을 박종혁 기자가 직접 다녀왔습니다.

=========================================
<장소제목 : 제천시 한수면 / 월악산 보덕굴>



제천 월악산 자락의 한 자연동굴.



동굴 안으로 들어서자

100여 개의 얼음 기둥이

장관을 이루고 있습니다.



천장에서 떨어지는 물방울이 얼어붙으면서

땅에서 시작해

아래에서 위로 만들어진 역고드름입니다.



이제 막 올라오기 시작한 것부터,

80cm 가까이 자란 것까지

크기나 모양도 가지각색입니다.

<인터뷰> 하영수 / 대전 서구 (사진동호회)

“자연이 만들어낸 작품을 보면서 감탄과 그리고 우리가 느낄 수 있는 감성의 바닥과 끝을 보고 갈 수 있어 감사한 마음을....”



<중간제목 : 1985년 처음 발견돼 해마다 독특한 역고드름의 모습 선보여>



지난 1985년

막혀있던 동굴 입구가 드러나면서

발견된 보덕굴 역고드름은



뭉쳐있지 않고

개별적인 모습을 유지하는 게 특징입니다.



특히 해마다 같은 자리에 생겨나는

성모마리아 모습의 역고드름은

그 신비함을 더해줍니다.



전국적으로 보기 드문 자연의 모습에

출사객들은 자리를 옮겨가며

연신 셔터 누르기에 바쁩니다.

<인터뷰> 구영화 / 서울 동대문구 (사진동호회)

“자연의 신비로움이죠. 저도 역고드름은 처음 봤는데 신이 주신 선물 같은 느낌입니다.”



땅에서 석순처럼 자라는 역고드름은

해마다 맹추위가 시작되는 12월부터

이듬해 설날까지 관찰되고 있습니다.



최근까지 대설과 한파가 이어지면서

지금 절정 모습을 선사하고 있습니다.

<인터뷰> 적인 스님 / 보덕암 주지

“자연의 이치, 순리대로 추우면 더 많이 얼고, 물기가 많으면 더 숫자가 많아지고 이치 순리대로 욕심 없이 살아가는 모습으로 교훈을 주는....”



기록적 한파와 지형적 특이성이

빚어낸 작품이

우리에게 신비함과 교훈까지 전달하고 있습니다.

CCS뉴스 박종혁입니다. (편집 안동오)

로딩중...
로딩중...
로딩중...
로딩중...
로딩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