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현대 HCN 충북방송

  • 로그인
  • 회원가입
  • 회사소개
  • ENGLISH
전체메뉴 열기 전체메뉴 열기

정치/행정

지역방송국의 정치/행정 뉴스를 확인하실 수 있습니다.

충북 원어민보조교사 11명 이태원 방문

임가영 기자2020.05.12
[앵커멘트]
이태원발 코로나19확산에 교육계도 비상입니다.

충북 원어민 보조교사 11명이 이태원을 방문한 것으로
확인된 가운데 이 중 5명은 음성판정을,
나머지는 현재 검사가 진행 중입니다.

도교육청은 전체 교직원과 원어민 보조교사, 학원 외국인 강사 등을 대상으로 전수조사에 나섰습니다.

임가영 기자의 보돕니다.

=========================================
도내 학교와 각급 교육기관에 근무하는
원어민 보조교사는 모두 150명.

///원어민보조교사 150명 가운데 11명 이태원 방문///
도교육청은 이들 가운데 11명이
지난 24일부터 이달 6일까지
서울 이태원을 다녀온 것으로 확인됐다고 밝혔습니다.

이중 5명은 코로나19 음성판정이 나왔고,
나머지 6명은 검사 중입니다.

///"문제의 클럽은 방문 안해"///
도교육청은 이들이 문제의 클럽 등은 방문하지 않았고
이태원의 카페, 식당 등을 다녀오거나
거리를 산책한 정도로 파악했다고 밝혔습니다.

이들은 현재 자가격리 중입니다.

<인터뷰 정문희 충북교육청 학교자치과 장학관>
“.................................”

///도내 학원 외국인 강사 및 전체 교직원 전수조사///
도교육청은 이들 뿐만 아니라
전 교직원과 도내 학원에 근무하는
외국인 강사 203명에 대해서도
전수조사에 나섰습니다.

이태원 일대 방문자에 대해선
인근 선별진료소에서
무료 진단 검사를 받을 수 있도록
영문 자료를 발송했습니다.

<인터뷰 김동영 충북도교육청 학교혁신과장>
“..................”

학부모들은 등교가 일주일 연기됐지만
원어민 보조교사가 이태원을 방문했다는
사실만으로도 불안감을 감추지 못했습니다.

<전화 인터뷰 학부모> (음성변조 요청)
“원어민 선생님한테 배우면 아이가 영어 실력이 늘 것 같아서 믿고 보냈는데 이런 일이 생기니까 엄마로서 너무 불안하고 걱정될 뿐이에요.”

도교육청은 진단검사 상황에 따라
교직원들의 자가격리와 재택근무는 물론
방역 당국 기준보다 강화된 방역 조치 등에
나서겠다고 밝혔습니다.

hcnnews임가영입니다.





로딩중...
로딩중...
로딩중...
로딩중...
로딩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