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현대 HCN 충북방송

  • 로그인
  • 회원가입
  • 회사소개
  • ENGLISH
전체메뉴 열기 전체메뉴 열기

정치/행정

지역방송국의 정치/행정 뉴스를 확인하실 수 있습니다.

명단 유출 지시?...'회계부정' 의혹 정정순 수사 속도

김택수 기자2020.07.24
[앵커멘트]
회계 부정 의혹을 받고 있는
국회 정정순 의원에 대한
검찰 수사가 속도를 내고 있습니다.

정 의원 캠프 관계자 등 2명에 대한
구속 영장이 발부된 가운데

선거 캠프에 청주시 자원봉사자 명단이
유출되는 과정에

정 의원의 지시 또는
암묵적 동의가 있었는 지가
첫번째 쟁점이 될 전망입니다.

김택수 기잡니다.

=========================================
<소제목> 정정순 의원 캠프관계자 등 2명 구속영장 발부

국회 정정순 의원 외조카 A씨와
전 청주시 자원봉사센터 팀장 B씨에 대한
구속영장이 발부됐습니다.

두 사람은
청주시자원봉사센터에 등록된
자원봉사자 3만명의 명단을
선거 사무실에 유출한 혐읩니다.

청주지법 신우정 영장전담부장판사는
A씨에 대해선 개인정보보호법과 공직선거법 위반,

그리고 면담 강요 등의 혐의를,

B씨는 개인정보보호법 위반 혐의를 적용해
검찰이 청구한 영장을 발부했습니다.

다만 선거 사무실 직원들에게
식사 등을 제공한 혐의로
이들과 함께 영장이 청구된 C씨는

범죄사실과 관련해 구속사유를 인정하기 어려워
영장이 기각됐습니다.

이에 따라 관심은 명단 유출과
불법 기부행위 과정에
정 의원의 지시 또는 묵인이 있었는 지에
쏠리고 있습니다.

<소제목> 정 의원 지시 있었나?...검찰 수사 속도

앞서 청주지검은 지난달 26일
정 의원 지역구 사무실과
청주시자원봉사센터를 압수수색해
회계 서류와 PC 등을 확보하고

명단 유출 경로를 집중 수사해 온 상황,

특히 정 의원 최측근이자 인척인 A씨가
B씨로부터 USB에 담긴 명단을 직접 받아

이를 전 캠프 회계책임자에게
전달한 만큼
개연성은 충분하다는 게 검찰의 판단입니다.

검찰은 신병을 확보한 이들에 대해
강도 높은 조사를 거쳐

추가적인 사실관계를 파악한 뒤
정 의원에 대한 소환 절차에 나설 전망입니다.

이에 대해 정 의원 측은
해당 명단은 캠프 차원에서
계획적으로 입수했거나

정 의원의 지시 또는 사전 보고 절차도
없었다고 밝혔습니다.

<전화녹취 CG> 정정순 의원실 관계자
"의원님은 보고 받거나 시킨 사실이 없다. A씨가 아는 사람한테 부탁해서 받아 온 것이고 그걸 사전에 의원님한테 보고해서 어떻게 해오겠다 한 사실은 없다"

자신의 선거 회계책임자에게
회계 부정 의혹 고발을 당하며
정치 생명에 위기를 맞게 된 정정순 의원,

옥죄 들고 있는 검찰 수사가
어떻게 결론날 지 주목됩니다.

HCN뉴스 김택숩니다.

로딩중...
로딩중...
로딩중...
로딩중...
로딩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