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현대 HCN 충북방송

  • 로그인
  • 회원가입
  • 회사소개
  • ENGLISH
전체메뉴 열기 전체메뉴 열기

정치/행정

지역방송국의 정치/행정 뉴스를 확인하실 수 있습니다.

천연기념물 수리부엉이, ‘자연의 품으로’

임가영 기자2020.05.22
[앵커멘트]
천념기념물인 수리부엉이는 멸종위기 야생생물 2급으로 지정돼 보호를 받는 대형 조류입니다.

올해 초 날개 뼈 골절을 입은 상태로 구조돼 치료를 받아온 수리부엉이가 자연의 품으로 돌아갔습니다.

지치수 기자가 현장을 다녀왔습니다.


=========================================
부리부리한
매서운 눈매에
뾰족한 부리.
날카로운 발톱까지.

천연기념물이자
멸종위기종인
수리부엉입니다.

2년생 암컷
수리부엉이가
구조된 것은
지난 3월.

단양군 어상천면의
한 야산에서 날개가
골절된 채 발견돼
제천에 위치한
충북도 동물위생시험소에
인계된 겁니다.
<현장인터뷰> 유재윤 / 충북도 동물위생시험소 북부지소 방역팀장
“수리부엉이 구조부터 방사까지 과정”

동물위생시험소에서
치료를 받기 시작하고
3개월이 지났습니다.

건강을 회복한
수리부엉이는
야생 적응 훈련에 이어
다시 고향으로 돌아갈
채비를 마쳤습니다.

방사 장소로 결정된
박달재 정상에선
날개를 활짝 펴고
하늘로 날아올랐습니다.
<현장인터뷰> 유재윤 / 충북도 동물위생시험소 북부지소 방역팀장
“야생동물 발견 시 대처사항에 대해”

지난 10여년 간
동물위생시험소를 거쳐
다시 자연으로 돌아간
야생동물은 700여마리.

재활치료 중인
천연기념물 황조롱이와
올빼미도 힘찬 날갯짓을
준비 중입니다.
CCS뉴스 지치숩니다. (편집 안동오)

로딩중...
로딩중...
로딩중...
로딩중...
로딩중...